> HOME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그럼 뒤를 맡길게【 실시간카지노 】
2021-10-07 09:12:42
강진혁 <> 조회수 6
61.79.82.199

엘리어드!"케인, 치유술사를 모아왔나?"

물론이지! 우리 기숙사에서 물을 부를 수 있는 녀석들도 모두 끌고 왔다고!"

좋아, 그럼 뒤를 맡길게."뭐? 에, 엘리어드-!!"실시간카지노

소리쳐 부르는 케인을 뒤로 하고, 엘리어드는 불타는 탑 안으로 뛰어들었다.

거칠게 기침을 하면서, 미카시르는 간신히 고개를 들었다. 매캐한 냄새가 

연기와 함께 뿜어 올라오고 있었다. 얼른 소매로 코를 가리며, 미카시르는 

정신 없이 주위를 둘러 보았다. 분명히, 헬레나가 실드를 펼치는 것까지 

보고.쓰러진 카밀과 플로렌스의 옆에 헬레나가 쓰러져 있었다.

헤, 헬레나 선배! 카밀! 플로렌스! 카밀!!"
 
가장 가까운 플로렌스의 가슴에 귀를 대며, 미카시르는 카밀을 소리쳐 불렀다. 

심장은 뛰는 것 같았다. 단순히 충격으로 기절한 거라면 좋겠는데. 정신을 

잃은 채인 플로렌스를 끌어다 연기 반대편으로 얼굴을 돌려 놓았다. 카밀을 

마구 흔들자 으윽- 하며 고개를 든다. 뒤이어 헬레나에게 다가갔던 

미카시르는 입을 막았다.사방으로 뒤틀린 두 팔.

고통을 이기지 못한 듯 헬레나는 눈을 뒤집고 거품을 문 채 기절해 있었다. 

실드 마법을 혼자 펼쳤으니 어쩔 수 없었을 것이다. 미카시르는 눈물이 나올 

것 같은 것을 간신히 참고 떨리는 손으로 손수건을 꺼내어 헬레나의 입 안을 

닦아내고 깨끗한 쪽으로 혀를 깨물지 않도록 이빨 사이에 채워 넣었다. 치료를 

할 때 까지는 헬레나를 깨울 수가 없어서 플로렌스처럼 고개만 돌려 놓고, 

카밀에게 다가갔다.

간신히 상체를 일으키고도 충격으로 멍해진 카밀은 쉽게 정신을 차리지 못했다.

 
<a href="https://www.burgesscasino.com/live-casino/" target="_blank" title="실시간카지노">실시간카지노</a>


상호 : 왕릉펜션(민박) | 대표 : 정봉영 | 주소 : 충청남도 논산시 연무읍 왕릉로106번길 6 (금곡리) (견훤왕릉 근처) | 전화번호 : 010-2687-9551
COPYRIGHT (C) 왕릉펜션(민박). ALL RIGHTS RESERVED.